즐겨찾기 추가 2021.12.02(목) 17:5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이재명, 조카 '데이트폭력 살인사건' 변호 사죄…"고통스러운 기억"

2021-11-25(목) 09:57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출처=국회사진기자단]
[신동아방송=정지윤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 사건을 변호한 것과 관련해 “나에게도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라며 사과했다.

이 후보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 이미 정치인이 된 이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며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 조치와 가해 행위에 대한 가중처벌,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며 "피해 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 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 이 후보의 조카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여자친구와 그의 모친을 칼로 약 20회가량 찔러 살해했다.

당시 이 후보는 조카의 1·2심 변론을 맡아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했지만, 이듬해 2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정지윤 기자 dpqms9277@naver.com
        정지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남여수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전남여수방송 대표이사:서용수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전남여수방송:전남 여수시 소라면 주삼덕양로 5-1번지 2층/홈페이지:www.sdatv-jnys.co.kr/전화:(061)681-6383/팩스:(061)682-6383/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김기남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