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5.30(화) 21:3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여수해경, 멋진 비경 감상 전 물 때 먼저!

- 바다 물 때 확인 못해 갯바위 고립됐다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 -

2023-05-26(금) 11:25
사진=여수해경이 갯바위 고립자 를 구조중이다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고흥해역 갯바위에서 바닷물이 차오르는 것을 모른 채 늦은 시간까지 사진 촬영을 하다 고립된 행락객을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제(25일) 오후 10시 40분께 전남 고흥군 도화면 활개바위 앞 해상에서 행락객 A씨(37세)가 사진을 찍다 바닷물이 차올라 갯바위에 고립되었다고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 접수 후 경비함정과 민간해양구조선을 급파해 신고접수 30분 만에 경찰관 2명이 탑승한 민간해양구조선 신성호(3.56톤, 도화선적)에 의해 고립자 A(37세)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사진=해양경찰이 고립자를 발견후 접근중이다


고립자 A(37세)씨는 기암 명소인 활개바위로 걸어서 이동 후 사진 촬영 중 바닷물이 차올라 빠져나오지 못해 갯바위에 고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갯바위 같은 연안에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기상 정보(물 때 등)를 확인하고 구명조끼와 미끄럼 방지 신발을 착용하는 등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남여수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전남여수방송 대표이사:김기남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전남여수방송:전남 여수시 소라면 주삼덕양로 5-1번지 2층/홈페이지:www.sdatv-jnys.co.kr/전화:(061)681-6383/팩스:(061)682-6383/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김기남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