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12.03(금) 12:3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광양항 화물선 조타기 고장으로 저수심에 선수 얹혀

-조타기 고장, 항로이탈 연안에 얹혀,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 없어 -

2021-11-25(목) 10:04
사진=광양항 화물선 조타기 고장으로 저수심에 선수 얹혀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광양항 묘도 일원에서 항해 중이던 화물선이 조타기 고장으로 연안 저수심 지역에 좌주(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되었으나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다”고 25일 밝혔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24일) 오후 10시 48분께 여수시 묘도 북동방 연안에서 4천500톤급 화물선 A호(제주선적, 공선, 승선원 13명)가 선박의 조타기가 손상되었다고 A호 선장이 여수항 해상교통관제센터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여수해양경찰은 신고접수 후 인근 경비함정 및 구조대를 급파했으며, A호는 연안 저수심 지역에 선수 부분이 연안 쪽으로 얹혀 있는 상태였다.

최초 도착한 광양구조정이 A호에 승선하여 확인 결과 인명피해 및 주변 해양오염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양경찰은 선박 안전상태 확인 및 육안상 선체 손상 개소 등이 발견되지 않아 예인선 2척 동원 이초 작업 시도하였으나 선체가 움직이지 않아 오늘(25일) 오전 10시경 만조 시간대 이초작업 재시도 예정이다.


화물선 A호는 광양항 부두에 입항을 위해 항해 중 발전기가 갑자기 정지되면서 조타기 작동이 되지 않아 연안에 선체가 좌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바닷물 만조시간까지 선박 안전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있으며, 선박 관계자 및 승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남여수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전남여수방송 대표이사:서용수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전남여수방송:전남 여수시 소라면 주삼덕양로 5-1번지 2층/홈페이지:www.sdatv-jnys.co.kr/전화:(061)681-6383/팩스:(061)682-6383/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김기남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